홈 > 커뮤니티 > 경매뉴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 부동산 경기 안좋아도 NPL경매물건은 ‘인기’ 부자뱅크 2012-06-21 10933
법원경매에 나오는 NPL(Non Performing Loan, 부실채권) 물건이 예년에 비해 크게 늘었지만 낙찰가율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NPL은 아파트나 기타 주택, 토지 등 부동산을 담보로 한 부실채권을 뜻하며 투자자들은 NPL을 설정액보다 싸게 사들인 후 경매를 거쳐 배당을 받거나 직접 낙찰받아 시세대로 매각하는 방법 등을 통해 차익을 얻는다.
 
법원경매정보 전문기업 부동산태인(www.taein.co.kr)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경매장에 나온 NPL물건 26432(유찰중복 제외한 실제 개수)를 조사한 결과 NPL물건 수는 2008 4497개에서 2011 8544개로 3년 간 89.99%(404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전체 물건수에서 NPL물건이 차지하는 비중도 3년 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2008 NPL물건의 비중은 전체 114338(유찰중복 제외한 실제 개수) 3.93%에 그쳤으나 2011(92061) 들어서는 9.28% 6%p 가까이 올랐다.
 
구체적으로 보면 NPL물건이 가장 많은 곳은 인천경기 지역이었다. 이 지역 NPL물건 수는 4(2008~2011) 9368개로 전체 물건 중 35.44%를 차지했다. 이어 서울이 4080개로 15.44%, 부산경남 지역이 2735개로 10.35%의 비중을 각각 차지했다.
 
특히 여러 지역 중에서도 증가세가 두드러진 곳은 서울이었다. 서울 소재 NPL물건은 2008 497개에서 2011 1589개로 219.72%(1092) 늘었다. 단순 증가율로는 강원지역이 288.43%로 가장 많이 늘었지만 물건 수가 121개에서 470개로 늘어난 데 불과해 의미를 두기 어렵다.
 
이처럼 전국적으로 NPL경매물건 수가 늘어나고 있지만 낙찰가율은 되려 상승세다. NPL물건의 낙찰가율은 2008 63.50%에서 2011 67.27% 3.77%p 올랐다. 같은 기간 전체 물건 낙찰가율이 71.85%에서 69.52% 2.33%p 떨어진 것에 비춰보면 대조적인 모습이다.
 
이 같은 흐름은 올해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1/4분기 법원경매에 나온 NPL물건은 1663개로 지난해 1분기 물건수(1831)보다는 적지만 2010 1분기(1498)에 비해서는 늘어난 것. PF대출 부실이 여전히 악재로 남아있어 올해 경매에 나올 NPL물건은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서도 NPL물건의 낙찰가율은 선전 중이다. 부동산 경기침체 여파로 올 1/4분기 전체 낙찰가율(67.10%)이 전년대비 2.42%p 하락했지만 NPL물건 낙찰가율(66.16%) 1.11%p 떨어지는 데 그쳤다. 전체 물건 낙찰가율(71.85%) NPL물건 낙찰가율(63.50%)의 격차는 2008 8.35%p에 달했지만 이후 지속적으로 좁혀져 올 1분기에는 0.94%p까지 줄었다.
 
이는 금융기관들이 자기자본비율을 높이기 위해 부실채권을 대거 정리하고 있기 때문. 이 과정에서 비교적 양호한 물건들도 함께 경매에 나오고 있는데 이로 인해 전반적인 경매시장 사정이 어려워도 NPL물건은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모든 NPL물건이 무조건 황금알을 낳는 거위인 것처럼 인식해서는 안된다는 점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아파트 등 주택을 담보로 하는 일부 NPL은 고수익을 올리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대부분의 주택담보 NPL의 경우 경매를 통해 채권 회수가 가능한 경우가 많아 거래가 많지 않고 실거래가 등 가격정보가 광범위하게 노출되고 있어 실제 투자자가 얻는 수익은 제한적이라고 조언한다. 오히려 NPL을 통해 고수익을 낼 가능성이 큰 것은 근린상가나 토지라는 것이다.
 
특히 근린상가의 경우 NPL 물건 중에서도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데다 권리관계가 복잡한 물건들이 많아서 꺼리는 투자자들이 많지만 권리상 문제점을 해결하고 가치를 높이는 작업을 병행하면 주택담보물건에 비해 더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
 
㈜디지털태인 홍보팀
Trackback: http://realtycoon.co.kr/bbs/tb.php/news/23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경매시장 2금융 채권자 더 많다
수도권 경매 아파트, 감정가 3억원 미만 ‘봇물’
안양경매소개   |   수강신청   |   오시는길

안양시 동안구 평촌대로 217, 311호(호계동 1048-3 한솔센트럴파크1차)   /
부자뱅크경매학원(안양교육원)   /    원장: 최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138-91-31882   /   전화: 031-342-8887   /    팩스: 031-344-9100   /
통신판매업신고: 제2013-경기안양-00405호
copyright(c)since2011 BOOKABANK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