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경매뉴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6 Oh My God!!… 경매 넘어가는 교회∙사찰 부자뱅크 2012-12-17 11630
경매장에 나오는 종교시설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법원경매정보 전문업체 부동산태인에 따르면 올해(2012.01.01~2012.11.21) 들어 법원경매에 나온 종교시설(교회, 사찰 및 기타 종교시설 포함)의 총 물건 수는 272개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해 251개에 비해 10%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아직 12월이 남아있어 올해 경매에 부쳐지는 종교시설 물건 수는 300개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경매에 부쳐지는 종교시설 총 물건 수는 2008 181, 2009 227개에 이어 2010 299개로 늘어 2001년 이후 가장 많았다. 이후 2011 251개로 다소 감소했다가 올들어 272개로 상승했다.
 
물건이 꾸준하게 나오고 있지만 종교시설 낙찰률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2010년까지 19~20%선을 보이던 낙찰률은 2011 15.54%, 올해 15.07%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종교시설이 경매장에 나온 경우 해당 종파에서 다시 낙찰받는 경우가 적지 않음을 상기할 때 다소 이례적인 수치다.
 
경매업계에서는 경기침체 장기화 여파가 종교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난 2000년 대 중후반 부동산 활황기 시절, 대출을 받아 건물을 증축했거나 신축한 이후 원리금을 제때 내지 못해 경매로 넘겨지는 정황도 포착되고 있다. 아울러 이렇게 경매물건으로 나온 종교시설 낙찰률이 하락세를 보이는 것 역시 예전에 비해 각 종교계의 자금력이 떨어졌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종교시설은 건물과 토지가 크고 넓은 경우가 많아 단일 경매물건들 중에서는 고가에 해당한다. 여기에 매력을 느끼고 입찰을 시도하는 투자자도 소수 존재하는 상황.
 
그러나 종교시설은 낙찰을 받더라도 종교시설 이외의 용도로 사용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아 실제 종교단체가 아닌 개인이나 기관이 낙찰받는다 해도 활용성이 떨어져 계륵으로 전락할 수 있다.
 
특히 종교시설의 주 사용자인 종교단체들이 각 종파의 건물이 타 종파나 이단종파로 넘어가는 것을 꺼려하기 때문에 대부분 같은 종파 종교단체들이 낙찰받는 것이 일반적이다.
 
부동산태인 박종보 연구원은종교시설은 물건 특수성에 따라 여러 차례 유찰을 거치며 감정가 대비 최저가가 크게 낮아져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다하지만 낙찰 후 활용방안이 확실하게 세워져 있거나 용도변경에 대한 확신이 없다면 입찰에 섣불리 나서지 않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부동산태인
Trackback: http://realtycoon.co.kr/bbs/tb.php/news/3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전국 법원에 무슨 일 있었나... 수도권 아파트 ‘헉’
회생신청 박효신, 경매 넘어간 집은 얼마?
안양경매소개   |   수강신청   |   오시는길

안양시 동안구 평촌대로 217, 311호(호계동 1048-3 한솔센트럴파크1차)   /
부자뱅크경매학원(안양교육원)   /    원장: 최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138-91-31882   /   전화: 031-342-8887   /    팩스: 031-344-9100   /
통신판매업신고: 제2013-경기안양-00405호
copyright(c)since2011 BOOKABANK all right reserved.